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게시판 내용
고난속에 함께하신 예수
작성자 석광근목사 등록일 2010-03-30 11:05:34
 

    고난 속에 함께 하신 예수


   1986년도 노벨 문학 수상작가인 유대인 엘리 위젤이라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는 세계 2차대전 나치 독일의 유대인대학살의 생존자중 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자기 목전에서 자기의 아버지 어머니 그리고 누이가 형장에서 죽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자기 가족의 죽음 이상으로 평생 머리에서 지워지지 않는 한 광경을 목격했습니다. 그것은 한 소년의 죽음이었습니다.

13살 정도의 소년은 감옥에서 탈출을 시도하다가 잡혔습니다. 그래서 그는 전체 수인들이 보는 앞에서 교수대에서 죽게 되었습니다. 이 소년은 반시간 이상 교수대에서 밧줄에 목이 졸린 채 허공에 매달려 있었습니다. 그의 혀는 길게 내밀어졌고 입에서 피가 흘러내리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서서히 죽어가고 있었지만 그러나 아직도 이 소년의 눈은 살아 움직이고 있었습니다. 이 소년은 이런 상태로 30분 이상을 허공에 매달려 몸부림 치고 있었습니다. 이때 엘리 위젤은 이러한 소년의 모습을 보고 가슴 속에 피 눈물이 나는 절규를 했다고 합니다. “하나님! 당신은 어디에 계십니까? 왜 잠잠하고 계십니까? 그때 그는 자기 안에서 들여오는 천둥같이 한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나는 저 소년과 함께 교수대에 매달려 있노라”

우리가 고난을 당할 때 “이때야말로 하나님이 함께 하실 때 인데 하나님은 어디계실까?”라고 원망하기 쉽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당하는 고난 속에 주님이 함께 당하고 계심을 믿어야 할 것입니다.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45검을 주러 오신 예수님이광석2019.03.09
44달리다굼 일어나라이광석2019.02.13
43신실하신 아버지시라이광석2019.02.13
42길이 참으라이광석2019.02.13
41족보에 담긴 약속이광석2019.02.13
40행복으로 가는 길이광석2019.02.13
39토기장이 주님께 맡긴 진흙 인생이광석2019.01.09
38임마누엘 함께 계신 주님이광석2019.01.09
37눈으로 주를 보게 하소서이광석2019.01.09
36완성될 하나님의 나라이광석2019.01.09